로그인

학습 질문 게시판

학습 질문 게시판

시사 | 길을 잃은 한국 대학입시제도

페이지정보

첨부파일

본문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01&aid=0010120724&isYeonhapFlash=Y

0

댓글목록

봄내지기님의 댓글

봄내지기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범위 발표하는 김진경 위원장(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진경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 위원장 겸 국가교육회의 상근위원이 3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학입시제도 개편 공론화 범위 발표를 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정시모집 확대 전망…수능과목·범위 개편이 또 다른 변수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현 중3 학생들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입학전형은 큰 틀이 지금처럼 유지될 가능성이 커졌다.
국가교육회의가 수시·정시모집 통합 방안을 사실상 백지화한 데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영향력이 다소 커질 수 있는 쟁점이 공론화 대상이 되면서 수능 절대평가도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고교교육 정상화 등을 위한 수능 절대평가를 대선 공약으로 제시했지만 교육계에서는 이를 실현할 길이 멀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 지난해 유예한 수능 절대평가, 결국 백지화 가능성 커져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개편 특별위원회는 31일 수능 평가방식으로 "전 과목 절대평가 전환과 상대평가 유지 원칙, 두 가지 세부안을 공론화 범위에 포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존에 제시된 절대평가 전환 보완책 등은 공론화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지난해 교육부는 수능 절대평가 전환을 추진했지만 반발에 부딪혀 개편을 유예했다.
수능을 등급제 절대평가로 바꿀 경우 변별력이 떨어지고, 대학이 공정성·신뢰성 논란이 큰 학교생활기록부를 더 중요한 전형요소로 쓰게 될 것이라는 학생·학부모의 우려 때문이다.
예를 들면, 현행 수능은 상위 4% 학생만 1등급을 받는 상대평가(영어·한국사영역 제외)다.
이에 비해 영어영역처럼 절대평가를 하면 원점수 90점 이상은 모두 1등급이다.
수능이 쉽게 나오면 전 영역이 1등급인 학생이 지금보다 크게 늘면서 대학이 수능을 전형요소로 쓰는데 한계가 생기는 셈이다.
결국 교육부는 올해 4월 국가교육회의에 넘긴 이송안에서 수능 절대평가 전환의 문제점을 보완할 방법을 들고 나왔다.
수능 100% 전형을 할 경우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동점자 변별을 위해 대학에 원점수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특위는 "적용 가능성 등에 의문이 제기되며 별도의 전문적 검토가 필요한 사항으로 판단했다"며 이를 공론화 범위에서 제외하고, 필요하다면 교육부가 논의하도록 했다.
전 과목 절대평가로 인한 변별력 문제를 해결할 몇 안 되는 방안을 사실상 대입개편 논의에서 제외한 셈이다.
이를 두고 입시업계와 교육계에서는 국가교육회의가 전 과목 절대평가를 밀어붙일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간접적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세밀한 보완책 없이 절대평가를 도입할 경우 학생, 학부모 및 학교 현장의 혼란과 함께 지난해와 똑같은 반발이 일어날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원점수제'도 제시했지만, 특위는 이 역시 공론화에서 제외했다.
수능 응시자는 원점수 외에 시험 난이도 등을 고려해 따로 산출한 '표준점수'를 받게 된다. 현행 대입에서는 이 표준점수를 사용한다.
교육계에서는 수능 초창기인 1990년대에 사용했던 원점수제를 다시 도입할 경우 선택과목의 난이도 차이에 따른 과목 간 유불리 현상을 해소하기 어렵고, 원점수 1점을 더 따기 위해 학생들이 치열하게 경쟁해야 한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특위도 이런 점을 고려해 원점수제를 공론 범위에서 빼기로 했다.
◇ 정시모집 비중 다소 높이는 '미세조정' 그칠 듯
학생부-수능전형 적정 비율을 공론화에 포함한 점도 수능이 일정 수준의 변별력을 갖도록 상대평가로 유지해야 할 요인 중의 하나로 분석된다.
수시모집의 경우 교육부가 1997년 도입한 뒤 정책적 의지를 갖고 확대했다.
하지만 신입생 10명 중 8명 가까이 수시모집으로 뽑게 되기까지 학부모·학생의 정시모집 확대 요구는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최근에는 상당수 학생·학부모가 학교생화기록부의 신뢰성 문제와 재수 등 재도전 기회 확보를 이유로 정시모집 확대를 요구하고 있고, 정부도 '수시 쏠림' 현상의 문제점을 인정한 상황이다.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범위 발표하는 김진경 위원장(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진경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 위원장 겸 국가교육회의 상근위원이 3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학입시제도 개편 공론화 범위 발표를 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정책당국이 아닌 시민참여단 400명이 학생부-수능전형 비율을 결정하게 된 점을 고려하면 2020학년도에 전체 모집인원의 19.9%에 불과한 수능전형의 비중은 이런 여론을 반영해 다소 확대될 가능성에 무게가 쏠린다.
다만, 시민참여단이 수능전형의 하한선을 정할지, 혹은 학생부전형의 상한선을 정할지 등은 미지수다.
각 대학이 처한 상황이 다른 점을 고려해 권역별·학교 형태별로 다른 기준을 제시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런 맥락과 달리 수시 최저학력 기준의 경우 수능전형이 늘어나면서 수능 영향력이 너무 커지는 것을 막고자 폐지 쪽에 무게를 두고 공론 범위에 포함했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수·정시모집 통합 여부는 공론화 범위에서 제외하는 것뿐 아니라 아예 백지화하기로 한 점도 마찬가지다.
수·정시모집을 통합한다면 학생부전형에서 수능이 합격·불합격만 가르는 기준이 아니라 아예 전형요소가 되면서 수능 영향력이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이처럼 수·정시가 현행대로 유지되고 수능 절대평가 가능성은 줄면서 2022학년도 입시의 기본 틀은 현행 입시제도와 크게 다르지 않을 전망된다.
관심은 수능 시험영역 개편이나 시험 범위 조정, EBS 연계율 조정 등에 쏠린다.
시험영역 개편이나 시험범위 조정이 수능의 영향력, 고교교육 정상화와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수능 시험영역을 공통과목(1학년 수준)으로 한정하거나, 올해부터 고교에서 새로 가르치는 통합사회·통합과학을 수능에 넣지 않는 등 다양한 대안이 논의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특위는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의 수능과목 포함 여부는 국민 의견수렴 결과를 고려해 면밀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부대 의견을 (교육부에) 제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cacao님의 댓글

cacao 메일보내기 닉네임으로 검색 작성일

에궁 뭔 신문 기사까징 ㅡㅡ;;
카카오 고향이 휘경동이라 주변에 대학이 많았는데
대학에 가서 놀기는 잘했는데 입학은 해보질 않아서리
당최 깊은 뜻을 헤아리기가 많이 난해 하네용 ㅎㅎㅎ
대학 나와도 취업도 못하는 대한민국 현실이 한심하게만 보여지니
등록금이나 저렴하냐구 완전 카카오 같은 서민은 등골이 쎄가 빠집니당.
그 비싼 대학을 나와서 백수나 백조 하자고 이게 뭔 멍멍이 같은 경우인지.
입시 제도니 뭐니 굉장히 부정적인 시각뿐이 안생겨요...
죈장할 세상 힝힝 ~~~~

학습 질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479 영어 Author Cho In-hun dead at 84... 댓글2 인기글 봄내지기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28 144 0
2478 건의사항 잠언 리스닝의 댓글1 인기글 박주성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27 152 0
2477 질문 질문이 있습니다!! 댓글5 인기글 배성우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26 188 0
2476 영어 생각나는대로~ ㅠㅠ 댓글4 인기글 하늘무사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26 172 0
2475 시사 노회찬 의원의 사망.. 비통하다 댓글3 인기글 사색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24 180 0
2474 질문 질문이요~ 댓글4 인기글 이해인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24 113 0
2473 ENGLISH IS MY FRIEND ^^ 댓글1 인기글 인간태풍12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16 164 0
2472 영어 ~~ ing 모음 댓글2 인기글 하늘무사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23 135 0
2471 뒤돌아보기(페이스북 지안 스님이 전해주신 말씀) 댓글2 인기글 봄내지기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21 137 0
2470 A wandering dog on the streets 댓글2 인기글 인간태풍12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17 139 0
2469 영어 질문이요. 댓글4 인기글 할뚜이따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18 195 0
2468 질문 노래가사 해석질문 댓글2 인기글 살다보니별일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17 179 0
2467 질문 안녕하세요! 간접의문문에 관한 문법 강의가 있나요? 댓글2 인기글 배성우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13 224 0
2466 질문 한마디로 공식 적용 좀.... 댓글22 인기글 김창훈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11 385 0
2465 질문 영어 | 동사만들기 > Chpater1-Unit1 > 단순시제 만들기3 에서 질문이 있습니다. 댓글4 인기글 웃음만들기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10 252 0
2464 자랑 카카오 드디어 get 동사를 정복하다. 댓글13 인기글 cacao 메일보내기 닉네임으로 검색 07-08 315 2
2463 건의사항 영어단어 & 시크릿그래머 2탄 관련! 언제 나올까요 ㅠ 댓글1 인기글 요요챔피언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03 436 2
2462 영어 가볍게 읽어보세요~~~!! 인기글 하늘무사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02 260 2
2461 영어 질문있어요~~! 댓글4 인기글 Hong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23 339 0
2460 영어 프리토킹이 될려면 얼마나 시간이 걸릴까요~? 댓글8 인기글 하늘무사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22 711 2
2459 영어 영어기사 완전정복 댓글4 인기글 김나다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20 361 0
2458 영어 게시판이 조용해서 독해연습.... 댓글3 인기글 아이엘츠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20 397 1
2457 영어 ask~~! 질문있어요 댓글4 인기글 하늘무사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15 526 0
2456 영어 "전치사" 댓글2 인기글 cacao 메일보내기 닉네임으로 검색 06-14 265 0
2455 영어 witnesseth ?? 의미를 아시나요? 댓글2 인기글 아이엘츠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13 214 0
2454 질문 Subject라는게 도대체 뭐야?? 댓글4 인기글 이성수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12 296 0
2453 영어 질문 댓글6 인기글 할뚜이따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11 277 0
2452 영어 4형식 ( 위닝스타님 보삼) 댓글2 인기글 하늘무사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11 248 2
2451 질문 질문드립니다. 댓글4 인기글 OKa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10 237 0
2450 영어 안녕하세요 여러분~ 질문이 있어서 용기를 한번 내봤어요! 댓글9 인기글 조수현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08 359 0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