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학습 질문 게시판

학습 질문 게시판

시사 | [외신번역]로이터-기록적인 한국의 필리버스터,100시간 넘겨

페이지정보

첨부파일

본문

World | Sun Feb 28, 2016 2:46am EST
 
Record-breaking South Korea filibuster runs beyond 100 hours
 
 

South Korean opposition lawmakers seeking to block a government-backed "anti-terrorism" bill pushed their record-breaking filibuster into a sixth straight day of speeches in the parliamentary chamber on Sunday.
 
일요일 한국 야당의원들은 행정부가 지지하는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해 6일 째 국회에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를 추진했다.
 
opposition lawmaker: 야당 의원
record-breaking: 기록을 경신하는
parliamentary chamber: 국회 회의실
 
The filibuster began on Tuesday and had continued around the clock for more than 115 hours by Sunday afternoon, making it the world's longest, according to the Kyunghyang Shinmun newspaper.
 
지난 화요일 시작된 필리버스터는 일요일 오후까지 약 115 시간을 넘기며 계속되고 있는데,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는 세계 최고 기록이다.
 
filibuster: 소수당이 다수당의 횡포에 맞서 의사진행을 막기 위한 무제한 토론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The marathon filibuster easily surpassed a 58-hour session by 103 members of Canada's New Democratic Party in 2011.
 

이 한국의 마라톤 필리버스터는 2011년 캐나다의 신민주당의 103명 의원들이 세운 58시간의 기록을 훌쩍 뛰어 넘었다.
 

surpass: 능가하다. 뛰어넘다.
session: 특정 기간, (의회의) 회기
 

By Sunday afternoon, 23 lawmakers had spoken for an average of five hours each in opposition to a bill they believe will threaten personal freedoms if passed. Many carried boxes of documents to the podium at the National Assembly, some wearing sneakers.
 

일요일 오후까지, 23명의 의원들이 각각 평균 5시간 동안 테러방지법에 반대해 토론했다. 그 의원들은 만약 테러방지법이 통과되면 개인 자유를 위협할 것이라 믿고 있다. 많은 의원들이 서류상자를 국회 연단에 들고왔고, 어떤 의원은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National Assembly: (한국의) 국회
podium: 연단
 

Earlier this month, President Park Geun-hye's office called for parliament to pass the stalled security bill, part of tough action taken by her government amid heightened tension with North Korea following its test launch of a long-range rocket this month and its fourth nuclear test last month.
 

이달 초, 박근혜 대통령의 청와대는 국회에 계류 중인 안보 법들을 통과시켜줄 것을 요청했다. 이번 달에 있었던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과 지난 달의 4번 째 핵실험으로 긴장이 고조된 와중에 박근혜 정부가 취한 강경 대책 중 하나다.
 
stall: 교착상태에 빠뜨리다. 지연되다
long-range rocket: 장거리 로켓
 

The opposition wants the removal of a provision in the bill that would give South Korea's intelligence agency authority to monitor private communications.
 

야당은 한국 국정원에게 개인의 대화를 사찰할 권한을 줄 그 법안 제출을 무효화하길 원한다.
 

intelligence agency : 정보기관
 

Lawmakers from the conservative ruling Saenuri party, which controls 157 of the assembly's 293 seats, have expressed dismay that the speech-making is causing other bills to be delayed ahead of parliamentary elections due in April.
 

293석 중 157석을 차지한 새누리 당 의원들은 이 필리버스터가 4월로 예정된 총선을 앞두고 다른 법안처리를 미뤄지게 한다는 점에서 당혹감을 표했다.
 

dismay: 당혹, 경악
 

Opposition lawmaker Jung Chung-rae spoke for 11 hours and 39 minutes on Saturday, the longest speech of the filibuster thus far. Some lawmakers have come to tears during their speeches, while one of them sang and another read aloud from George Orwell's "1984," according to a South Korean newspaper.
 

토요일 야당 의원인 정청래는 11시간 39분 동안 발언해 그때까지의 최장시간 필리버스터를 기록했다. 어떤 의원은 토론 중 눈물을 흘렸고, 한 의원은 노래를 불렀고, 어떤 의원은 조지 오웰의 “1984”의 일부를 낭독하기도 했다.
 

(Additional reporting by Jee Heun Kahng; Editing by Tony Munroe and Paul Tait)
 
--------------------------------------
 
말이 테러방지법이지 사실은 국민사찰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
 

국정원은 그동안 수많은 간첩 조작사건을 만들어냈습니다. 사법살인이라는 2차 인혁당 사건, 울릉도 간첩단 사건, 재일교포 간첩 조작사건, 수지 킴 사건 등등.. 21세기에 와서도 조작은 계속되었습니다. 재판 과정 중 조작이 드러난 유우성 간첩조작 사건이 대표적입니다.
 

나는 간첩도 테러범도 아니니 상관없다고 말할 지 모릅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우연히 옛 동료를 만나 이야기했는데, 그 친구가 국정원의 의심을 받고 있었다면 당신도 감시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평소 반갑게 인사하고 지냈던 동네 어르신의 자녀가 국정원의 의심을 받고 있었다면 국정원은 당신의 휴대폰을 감청하고 계좌를 뒤진 후 간첩 혐의를 씌울 수 있습니다.
 

야당 의원들이 저렇게 목이 쉬어가며 릴레이로 연설하는 이유는 공안통치 시대, 유신시대로 회귀하는 것을 막겠다는 노력이라고 봐야 합니다.
 
팩트TV 필리버스터 실시간 시청
 
진행중인 필리버스터 요약 및 시청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학습 질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96 시사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걱세) ... 어느 이사 이야기. 관련링크 사색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8-05 93 0
495 시사 노회찬 의원의 사망.. 비통하다 댓글3 인기글 사색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24 178 0
494 시사 길을 잃은 한국 대학입시제도 댓글2 인기글 사색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5-31 471 0
493 시사 미국 입시제도의 불평등(?) 댓글1 인기글 사색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4-25 396 0
492 시사 한마디로 닷컴이 느리거나 잘 안될때 인기글 김건강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2-20 328 0
491 시사 추수감사절의 유래 댓글3 인기글 스테빈스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07 408 0
490 시사 미국에 마약문제가 심각한 이유 댓글3 인기글 스테빈스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0-25 1683 0
489 시사 문자행동 어플을 만들었습니다. 댓글3 인기글관련링크 leesam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6-25 558 0
488 시사 밀양 시위참여자들을 향한 경찰 폭력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0-31 1529 0
487 시사 조선에듀, 49만원짜리 '한국사 지도사'과정 문제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0-30 1820 0
486 시사 김관진 국방장관, 국민을 상대로 심리전을 펼 수 있다?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06 2051 0
485 시사 통진당 해산청구는 다음 선거를 위한 준비?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06 1370 0
484 시사 핵발전소 5킬로미터 안 암발생률 150%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05 1449 0
483 시사 유성기업 노조원, 잠만 자면 맞는 꿈을 꾸었습니다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10 1642 0
482 시사 진선미, 진성준 의원에게 듣는다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10 1593 0
481 시사 학생 인권교육을 시키는 학교에서 학교폭력이 줄었다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07 1344 0
480 시사 프랑스, 한국 공공시장을 열겠다고 하자 환호하다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07 1560 0
479 시사 이미 세워진 765kV 송전선로가 지나가는 강원도 태백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07 1362 0
478 시사 이미 세워진 765kV 송전선로가 지나가는 강원도 횡성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07 1530 0
477 시사 전국 송전탑 반대 네트워크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07 1415 0
476 시사 박정희, 미군 기지촌 성매매 여성을 관리하는 문건에 직접 사인했다.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07 1652 0
475 시사 김학의 무혐의에 ‘학의진’ 패러디 화제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13 1621 0
474 시사 인천공항 청소 아주머니 이야기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13 1606 0
473 시사 '유권소' 제니퍼 리에게 듣는다.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12 1793 0
472 시사 전교조 가입자 늘었다.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12 1624 0
471 시사 군의 대국민 심리전은 쿠데타다 인기글 PineHoney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11-11 1530 0
470 시사 선생님 질문이 있어요 왜 국가는 국정교과서 외의 내용을 가르치지 않나요 ? 너무 궁금해요 인기글 유정이다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7-13 1327 0
469 시사 4월 13일에 약속 있으신가요? 인기글 연블리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4-05 2579 0
열람중 시사 [외신번역]로이터-기록적인 한국의 필리버스터,100시간 넘겨 인기글 몽중인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2-28 3150 0
467 시사 필리버스터에 관심 부탁드려요 인기글 imkien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02-24 3186 0
게시물 검색